홍영표 "서울에 집사면 떼돈 번다는 투기심리가 문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박원순 시장발 부동산 쇼크와 관련해 "서울에 집을 사두면 떼돈을 번다는 투기심리가 큰 문제"라며 정부에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투기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부동산시장의 움직임은 비정상에 가깝다"며 "투기심리가 확산하면 서민과 실수요자의 불안 심리가 더 크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서민,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들이 정직한 노동을 통해서도 충분히 내 집을 마련할 여건을 만드는 것이 부동산 정책의 목표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