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정부, 통계청 독립성에 간섭할 생각 전혀 없다"

지령 5000호 이벤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통계청장 인사와 관련 “문재인 정부는 통계청의 독립성에 개입하거나 간섭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문 정부는) 통계청의 독립성을 훼손할 만한 지시를 내린 적이 결코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에게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뒷받침할 통계를 개발하라고 지시를 내렸느냐’는 질문에도 “그런 일이 없다”고 부정했다.

김 대변인은 “보도를 보면 강 신임 청장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있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90% 발언에 대한 자료를 만들었다고 했는데 사실과 다르다”며 “이는 노동연구원에서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황수경 전 통계청장의 경질설에 대해선 “특정한 이슈 때문에 특정인을 집어 인사를 한 것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언론 보도를 보면 임기 문제를 가지고 이야기를 하던데 통계청은 독립성이 보장되는 부처이긴 하나 통계청장에 대해서 임기제가 시행되고 있진 않다”며 “역대 차관급 인사의 평균 임기는 그렇게 길진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 차관 6개 자리의 인사를 했는데 마지막 단계의 검증을 밟고 있는 차관급 인사들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차관급 인사를 계속할 것을 시사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