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靑실장 "야당 판문점 지지 힘보태달라" 호소..야당 "경제정책 실패 덮으려는 공작"

[국회 운영위 靑업무보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여당과 청와대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4·27 판문점 선언' 지지에 야당의 참여를 촉구하고 있지만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요지부동' 이어서 정기국회 문턱을 넘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히려 야당은 정부와 여당이 최저임금을 필두로 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실패를 또 다시 남북회담 성과로 뒤덮으려는 것 아니냐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에 야당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임 실장은 회의에서 "4·27 판문점 선언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역사적 선언이다"며 "이 선언에 대해 국회에서 (비준안을 통과시켜)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임 실장은 "남북 정상 간 합의를 한 판문점 선언은 이미 세계 여러나라에서 지지를 받았다"며 "이 합의가 존중받아야 한반도의 항구적 비핵화를 앞당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야당은 냉담을 넘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여당과 청와대의 4·27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 요구에 "소득주도성장의 경제 실정을 다시 남북정상회담과 평화로 뒤덮으려는 '치졸한 정치공작'에 우리 국민들은 또다시 아연실색 할 수밖에 없다"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 차원에서 한 번도 논의가 없었던 사실인데, 야당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으면 4·27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을 강행처리 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혀 국민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황수경 전 통계청장 전격 인사조치와 관련, '정권에 맞는 통계를 위한 경질성 인사가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가 이어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보통 차관들이 2년 임기를 채우는데, 이번 통계청장 인사가 13개월만에 끝이 났다"며 "전임 통계청장이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내가 윗선의 말을 잘듣지 않는다고 언급했는데, 이에 대한 각종 추측들이 난무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임 실장은 "저와 장하성 실장님 모두 전임 통계청장을 전혀 알지 못하며, 통화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통계청장 뿐만 아니라 차관급 인사가 현재 전반적으로 진행중"이라며 "차관들의 임기가 대체로 14개월에서 15개월인데, 이전 정부보다 조금 빨리 차관급 인사가 단행된 건 지난 정권을 인수인계 받는 시점에서 온 변화이지, 정치적 고려 사항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임 실장은 또 "이번 인사에서 기상청장을 교체한 것을 두고 기상청장이 정부 말을 안 들어서라는 해석이 없는 것처럼, 통계청장 인사의 성격 역시 정기 국회를 앞두고 낸 정기 인사일 뿐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