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요청한 고위 당정청 협의 30일 개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구미시청에서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한 후 금오테크노밸리를 찾았다. 금오테크노밸리 내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분원에서 본원의 배치도를 살펴보고 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30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당정청 회동은 새로 취임한 이해찬 대표가 고위 당정청 정례화를 제안하며 열리는 첫 자리로 당정청간 소통 강화의 출발점이 될지 주목되고 있다.

이 대표는 앞서 취임 일성에서 "앞으로 당정협의에서 모든 현안은 소통하면서 일관되게 추진하고 진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각종 국정 현안에서 당의 목소리가 강화될지 주목된다.

이번 당정 협의에는 당 지도부를 비롯해 정부에선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여기에 청와대에서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등이 자리할 예정으로 규모만 봐도 매머드급이다.

최대 이슈는 역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방안, 규제 혁신 방안, 추석을 앞둔 민생 대책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