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소득주도성장론 포기 없이 속도감 있게 추진" 거듭 강조

지령 5000호 이벤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31일 야권의 거듭된 정책기조 수정 요구에 대해 "최근 고용·가계소득 지표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역설하고 있다"며 일축했다.

장 실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정기국회를 앞두고 충남 예산에서 개최한 국회의원 워크숍 강연 참석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은 선택의 문제도, 선후의 문제도 아닌, 반드시 같이 가야 할 필연의 관계"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장 실장은 "양극화의 고통을 가져온 과거의 방식을 되풀이할 수 없다"면서 "하반기에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정책 추진에 더 과감하게 속도를 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아니라면 다시 과거의 정책 방향으로 회귀하자는 말이냐"며 "과거 정부와 같이 눈앞에 보이는 성과를 위해 부동산과 토목 경기를 부추기는 정책에는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도 이날 워크숍에서 '소득주도성장의 3대 정책축'에 대한 참고자료를 의원들에게 배포하고 장 실장의 소득주도성장론에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참고자료는 가계소득을 높이고 가계 생계비를 줄여 가처분소득을 높이고, 사회안전망과 복지를 확충하는 내용이 골자다.

민주당은 자료를 통해 "고용지표 악화는 지난 수년간 누적된 구조적 요인의 결과로, 최저임금 인상의 직접적인 고용효과를 분석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진단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