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BMW 피해자 모임과 화재원인 검증 회의 개최

한국교통안전공단은 3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서 'BMW 피해자 모임'의 소송인 등을 만나 BMW 화재원인 검증에 관한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단의 제안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는 공단의 자동차안전연구원장과 BMW 피해자 모임의 소송인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6일 BMW 피해자 모임이 요청한 5개 사항인 520d 차량 스트레스 테스트, 차량정지 상태에서 에어컨 가동시 화재발생 여부 시뮬레이션 테스트, NTSB의 화재원인 불명 차량 분석, 유럽 520d 차량의 EGR 모듈과 국내 EGR모듈 비교, 시험계획 공개사항, 현장에서 추가로 요천한 EGR 모듈 교체 리콜 실시 전과 후의 성능 및 연비차이 비교실험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자동차안전연구원과 피해자 모임은 논의 안건과 실험 방법 등에 의견을 좁히고 협의를 완료했으며 그 결과를 민관합동조사위원회에서 검토해 실험을 추진하기로 했다.

520d 차량 스트레스 테스트를 특정 조건하에서 실시하기로 협의했으며 EGR 모듈 교체 리콜 실시 전후 성능 및 연비비교실험, 유럽 520d 차량의 모듈과 국내 EGR 모듈 비교실험은 이미 조사를 계획해 진행중이라는 점을 알렸다. 또 120d 차량의 정지상태에서 에어컨 가동을 통한 화재발생 여부 시뮬레이션 테스트에 대해서는 차량 소재 확보와 함께 동일 차량 구매를 통해 실험할 계획이다.

공단은 향후 지속적으로 민간부문에서 제기한 의혹을 해결하기 위해 소비자협회, BMW카페, 학계전문가, 시민단체 등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3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서 BMW 피해자 모임과 화재원인 검증에 관한 회의를 진행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최광호 결함조사처장, 공단 이광범 연구개발실장, 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 하종선 'BMW 피해자 모임' 법률대리인, BMW 차주(왼쪽부터) 등 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kwkim@fnnews.com 김관웅 부동산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