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靑회동 총출동...소득주도성장론 재확인 미봉책 우려도

지령 5000호 이벤트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의원단,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를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청이 1일 청와대에서 전원회의를 열고 모처럼 한자리에 모여 새 각오를 다졌다.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원회의에는 국회의원 123명과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 대통령 직속위원회 위원장, 청와대 비서실장, 안보실장, 정책실장 및 수석비서관 등 여권 인사 전원이 총출동 했다.

고용쇼크 등 현재의 경제위기 상황이 그만큼 만만치 않다고 여권 전체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반증으로 보인다.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날 여권은 소득주도성장의 정책 기조를 변함없이 이어가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전원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이기 때문에 그에 따른 시간이 필요하고 고통이 수반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따라서 당정청은 고통을 최소화하는 보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이유를 밝혔다. 또 "소득주도 성장과 관련된 경제정책의 속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해 속도전도 예고했다.

여권은 이날 회동을 통해 장하성 김동연 두 경제라인간 이견은 물론 당내에서 나오는청와대나 정부 책임론을 일단 봉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말까지 소득주도성장론의 성과가 거듭 미약하고 경제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에는 책임론은 더욱 거세질 가능성도 있어 불안한 미봉책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자칫 소득주도성장론이 마지막까지 저항을 받다가 폐기될 경우에는 오히려 상처가 더 클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날 전원회의에선 당청간 소통의 문제도 다시 한번 강조됐다.

이같은 요구는 홍영표 원내대표의 입을 빌어 당에서 나왔다.

홍 원내대표는 "당정청이 하나 되는 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앞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논의된 상임위별 당정청 협의의 활성화·강화를 조기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도 "당정청 간 긴밀히 협력해서 어려운 문제를 잘 풀어나가자"며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정청은 또 당장 하반기 국회에서 민생입법 등의 성과를 내는데 당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회동 결과에서도 당정청은 "법안과 예산, 주요 개혁입법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을 성과를 내기 위해 당정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당정청간 소통 강화가 선언 한마디로 쉽게 이뤄지는 문제는 아니다.

앞으로 국정 주도권 문제로 번번히 당청간 기싸움과 크고 작은 갈등도 불가피해 보인다.

집권 여당 대표와 정례회동, 내각의 인사를 앞둔 당의 추천 등 당청간 화합용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고
주요 정책 현안 등에서도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앞서 제안하고 정부와 당이 뒤늦게 지원에 나서는 일이 반복되고 있어서다.

은산분리 문제 등이 대표적인 경우다. 정무위 위원들 간에는 이번에도 대통령이 먼저 나서지 않았다면 오히려 여야간 논의를 통해 은산분리가 성과를 낼 수 있었는데 이슈가 너무 커졌다"며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어서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