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판문선 선언 비준에 "의무만 지게돼..찬성 못해"

지령 5000호 이벤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청와대와 여당의 4.27 판문점 선언 비준안 처리 요구에 "일종의 법률로서 인정하는 비준을 한다면 우리는 경제협력과 관련된 의무만 지게된다"며 "찬성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비핵화에 대한 진전이 아직 눈에 잘 보이지도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도 당의 입장과 마찬 가지로 판문점 선언 비준 처리에 강한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3차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판문점 선언 비준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전망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택 공급 정책을 강조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은 "참여정부 때도 보면 상당한 공급 정책이 같이 있었다"며 "무조건 억누르는 게 아니라 위례신도시나 김포신도시든 공급정책이 다 있었다.
그런 점에서 저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종합부동산세 인상에 대해 김 위원장은 "부동자금을 빼지 않고 어설프게 공급만 하면 오히려 투기를 촉발한다"며 "국민 세부담을 늘리는 것은 곤란한 만큼 거래관련 과세를 재조정해 인하하는 것도 생각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나경원 의원이 당명 변경을 제기한 것과 관련, "같은 맥락에서 언젠가 당명 개정도 우리가 이야기 해야 하지 않느냐는 말씀으로 안다"면서도 당명 변경 시기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