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미래형 점포 '시그니처' 상용화 박차

-롯데첨단소재내에 첫 가맹점인 시그니처 3호점 오픈

세븐일레븐은 경기도 의왕시 소재 롯데첨단소재내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호점을 오픈했다. 첫 가맹점으로 상용화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세븐일레븐의 대표 미래형 점포 모델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가맹점 운영에 시동을 걸며 상용화에 본격 나선다.

세븐일레븐은 경기도 의왕시 소재 롯데첨단소재내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호점을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지난해 5월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새로운 유통 혁신으로 주목 받았던 세계 최초의 핸드페이(Hand-Pay) 기반 스마트 편의점이다.

3호점은 최초로 가맹점으로 운영된다. 기존 1·2호점은 직영점으로 전반적인 시스템과 운영상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테스트 베드(Test bed) 기능이 컸다면, 3호점은 가맹점으로서 본격적인 상용화를 알리는 신호탄과 같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3호점은 115㎡(약 35평) 규모로 첨단 정보통신(IT)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한 쇼핑 환경과 편안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카페형 문화 공간으로 설계됐다.

핸드페이를 중심으로 신용카드, 교통카드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의 이용이 가능하고, 셀프 계산대와 바이오 인식 스피드 게이트, 스마트 CCTV 등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의 핵심 기술이 모두 적용됐다.

특히, 종합 점포 관제 시스템을 도입해 보다 효율적인 점포 운영을 돕는다.

무인 계산대, 보안 게이트, 스마트CCTV 등 주요 시설 장비와 전산 장비에 관리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실시간으로 이상 유무를 자동 체크하고 문제 발생 시 경영주, 콜센터, 점포 관리자에게 알려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도록 했다.

또 점포 환경 정보 모니터링 기능을 통해 매장 내 온도, 습도, 전력 사용량 체크가 가능하다. 최초 입력해 놓은 관리 기준 수치에 임박하면 자동으로 시스템이 개입해 적정 수치 및 경고 알람이 표시돼 체계적인 에너지 사용량 관리가 가능하다.

김영혁 세븐일레븐 기획부문장은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첨단 기술이 집약된 미래형 편의점 모델로서 고객에겐 편리하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경영주에겐 양질의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며 "이번 3호점은 시그니처의 최초 가맹점으로서 향후 가맹 비즈니스의 대중화를 이끌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