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의결권 자문사 ISS, MKIF 운용사 교체 ‘반대’ 권고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MKIF)는 6일 글로벌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가 오는 19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에서 MKIF 운용사 변경 안건에 '반대'할 것을 MKIF 주주들에게 권고했다고 밝혔다.

ISS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MKIF는 2006년 상장 이후 연간 투자수익률 9.4%, 배당수익률 7.2%로 국채수익률 대비 월등히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며 "이는 상당한 주주가치 창출의 실질적 증거"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1년, 3년, 5년 총 주주수익률을 봐도 코스피지수 및 유사 글로벌 펀드를 모두 압도하는 성과를 창출했다"며 "플랫폼자산운용(플랫폼) 역시 ISS와의 대화에서 펀드 수익률이 높은 수준이었음을 인정했다"고 언급했다.

ISS는 맥쿼리그룹이 운용하는 다른 펀드와의 비교에 대해 "국가마다 인프라 산업의 규제환경 및 발전 단계가 다르기 때문에 유효한 비교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ISS는 플랫폼이 교체 운용사로 제안한 코람코자산운용(코람코)에 대해서는 "정부와의 분쟁 및 협상 과정에서 펀드 자산의 가치를 지켜낼 수 있을지가 불확실하다"며 "1년 후에 운용사 재선정 절차에서 코람코의 보수수준을 받아들일 역량있는 운용사를 찾는 것 역시 불확실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ISS는 이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운용사 교체가 주주들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임시 주총 안건에 대해 반대할 것을 권고했다.

MKIF관계자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독립적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가 면밀한 상황 분석과 위험요소 검토를 바탕으로 운용사 교체 안건에'반대'를 권고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번 결과는 펀드의 주주가치는 낮은 보수가 아니라 운용사의 역량과 경험에서 나온다는 점을 확인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KIF에 신용공여 약정을 체결한 은행 등 대주단은 최근 "오는 19일 임시주주총회에서 MKIF와 맥쿼리자산운용(MKAM)이 체결한 자산운용 위탁계약의 해지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서한을 MKIF에 전달했다.

대주단은 "사전서면동의없이 MKIF가 MKAM과 체결한자산운용 위탁계약을 해지하는 것은 신용공여 약정상 기한이익상실사유에 해당된다"며 "이럴 경우, 대주단은 신용공여 약정의 대출 약정을 취소하고 MKIF가 즉시 변제할 의무를 부담토록 할 수 있다"고 밝혔다.

ISS는 2015년 삼성물산 합병과 2018년 현대모비스 분사에 대하여 각각 반대를 권고해 당시 주주행동주의를 주도했던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손을 들어준 바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