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10·4 선언 맞춰 방북 추진

민주 "북한에 공동개최 제안…답변 올 경우 이 대표 방북할 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해찬, 10·4 선언 맞춰 방북 추진

민주 "북한에 공동개최 제안…답변 올 경우 이 대표 방북할 것"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다음달 4일 10·4선언 기념식이 북한에서 열릴 경우 여야 의원들과 함께 방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10·4선언 기념식이 북한에서 열릴 경우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이해찬 대표가 가급적 야당 의원들과 같이 (북한에) 가는 것으로 계획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10·4선언 기념일이) 남북정상회담 직후이니 성사가 될지 안 될지는 모르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10·4선언 기념식 북한 개최는 지난달 13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우리측이 북측에 요청했고, 5일 대북특사단 방문 때도 협조를 거듭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표도 지난달 16일 개성공단 기업인 간담회에서 "정부와 협의해서 10·4 정상회담 11주년 기념식은 서울과 평양에서, 우리가 평양에 방문하고 필요하면 그분(북한)들이 서울에 오도록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남측에선 우리가 이미 10·4선언을 매년 기념하고 있으니, 남북관계가 잘 풀리고 있는 만큼 북측에서 열면 더 의미가 있지 않겠느냐, 공동개최로 열자고 제안했는데 북측에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 개최가 확정될 경우, 이 대표는 여당 의원은 물론 야당 의원들과도 함께 방북하길 희망하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지금 태도로 미뤄볼 땐 난망하다.

이 대표는 취임 후 야4당 대표를 만나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 흐름에 발맞춰 여야가 함께 북한을 방문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10·4선언 기념식은 구체화가 되지 않아 야당에 제안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 대표가) 야당과 같이 방북할 기회가 되면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는 몇 차례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