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도돌이표 발언에도 다음것 내어주지 못해 안달"

지령 5000호 이벤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이동원 기자

"특사단 어김없이 빈손…비핵화·평화 속도 미스매치는 재앙"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대북특사단의 방북과 관련해 "아무런 변화 없이 비핵화 실천을 주장하는 북한의 도돌이표같은 발언에도 '확고한 비핵화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다음 것을 내어주지 못해 안달"이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대북특사단이 어김없이 빈손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이 대북제재 위반 우려를 제기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도 곧 개소하겠다고 한다"며 "대통령의 18일 방북시 남겨놓은 약속이 있는 것으로 예측될 수도 있지만 지난 북미정상회담에서 본 것처럼 빈수레에 그칠 확률 또한 배제할 수 없다. 연락사무소 개소를 서두를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판문점선언에 대한 비준동의도 이와 맥을 같이 해 판단해야 한다"며 "판문점선언에서의 비핵화는 그저 선언에 불과한 반면, 남북경제협력은 우리 국민에게 분명한 의무로 부과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언의 대전제이자 조건인 비핵화가 한 걸음도 진척되지 못한 상황에서 판문점선언을 비준동의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을 뿐더러, 결코 동의할 수도 없다"며 "비핵화 속도와 평화 속도의 미스매칭은 결국 재앙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거론하며 "방북을 통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은 물론 실질적인 이행을 반드시 가져와야 한다"며 "또 다시 두루뭉술한 선언, 실체 없는 약속만을 들고와 다음 진도를 나간다면 비핵화는 물론 북미관계, 한미관계까지 영영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