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남북정상회담에 野 들러리만 서면 바람직하지 않아"

지령 5000호 이벤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3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9.7/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민주당, 각 당 원내대표들 함께 방북하면 좋겠다 제안"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이형진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7일 "야당의 의원들이 단순히 들러리만 서게 된다면 국익을 위해서도, 향후 남북관계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어제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각 당 원내대표들이 함께 방북하면 좋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중요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의 협상 진행 내용을 야당과도 충분히 공유해야 한다"며 "야당을 진정한 국정 파트너로 인정하고 야당이 생각하고 있는 여러 외교 현안들이 정상회담에 제대로 반영될 수 있는 가능성과 통로를 열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별도 국회 차원의 교류를 추진하겠다는 점이 합의가 됐고, 또 그 점이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별도 국회 차원의 교류와 이번 남북회담에서의 동행이 어떤 관계를 갖고, 어떤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지에 대해 좀 더 알아보고 당내 의견을 수렴해 조만간 입장을 정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