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방북단 규모…북측 협의따라 역대 최대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9.6/뉴스1

내주 초 북측과 남북정상회담 본격 실무협의 가동될 듯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올해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방북단 규모가 역대 사상 최대규모가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오는 9일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인 9.9절 행사가 끝난 후 내주초 북한과 본격적인 정상회담 실무협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북측과의 실무협의를 통해 경제계와 여야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까지 방북이 성사될 지 관심거리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더불어민주당의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해찬 대표에게 당선 축하 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때 여야가 함께 갈 수 있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방문 시기와 함께 방북단의 규모, 일정에 대해 북측과 협의를 해야 하지만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을 그때 국회에서도 함께 방북을 해서 남북 간 국회회담의 단초도 마련했으면 하는 욕심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북측과의 협의를 통해 국회의원들의 동반 방북이 성사된다면 방북단 규모는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향후 북한의 비핵화 진전상황에 따라 대북제재가 해제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남북경협에 대비, 경제인들의 동반 방북 가능성도 관심거리다.

전경련과 대한상의는 아직 청와대로부터 방북단을 구성해 달라는 연락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행기자단도 마찬가지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최대한 많은 수의 기자들을 방북 기자단에 포함시킨다는 게 기본 입장이지만, 북측이 어디까지 수용할 수 있을지 관건이다.

청와대는 9.9절 행사가 종료된 후 북측과의 협의를 통해 이같은 문제들을 하나씩 협의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이동 경로도 관심거리다. 서울에서 평양까지의 거리를 감안할 때 기본적으로 특별기 편성 등 항공으로 이동할 것으로 관측되나 방북단 규모가 커질 경우 육로 이동도 대안으로 모색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인 6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오후 청와대에서 개최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첫 회의를 통해 빠듯한 준비 일정임을 감안해 준비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평양정상회담 준비 일정과 준비위원회 추진체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준비위는 '판문점 선언 이행 점검 분과'를 신설해 기존 의제와 소통·홍보, 운영지원 분과와 함께 4분과 체제로 개편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