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폭탄 저지나선 미 IT업체들

미국의 일부 정보기술(IT) 업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산 수입제품에 2000억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는 것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시스코와 델, 휴렛팩커드(HP), 주니퍼네트웍스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수입 네트워크 장비에 과세를 부과할 경우 소비자들의 가격 부담이 커지고 기업들의 투자를 늦추게 만들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또 관세 부과가 미국 근로자들의 실직으로 나타나고 주주들에 대한 배당금 지급 규모도 줄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한을 보낸 이날은 트럼프 행정부의 추가 관세 도입 여부 검토 마지막 날로 USTR는 앞으로 예고없이 발표할 수 있다.

미국은 이미 중국산 제품에 500억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2000억달러를 추가할 경우 중국의 보복을 촉발시킬 수 있어 두나라간 무역 전쟁의 확대가 우려되고 있다.

FT는 IT기업들이 이번에 보낸 공동 서한은 그동안 미국 기업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정책에 침묵을 지키던 것에서 벗어난 것으로 미 재계에서도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우려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시스코를 포함한 4개 기업 모두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 센터에 필수적인 부품과 완제품에 관세가 부과될 경우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도 차질을 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 정부의 관세 부과 대상 품목에는 서버와 라우터, 스위치 뿐만 아니라 머더보드와 메모리모듈이 포함돼있으며 이것은 미국내에서 조립되는 제품에 사용된다. FT는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이 클라우드 투자를 늘리는 중대한 시기여서 관세로 사업 계획에 차질을 입힐 수 있다고 전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