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소외계층·마린온 유족 등 1만명에 '섬 특산물' 추석선물

지령 5000호 이벤트

제주도 오매기술·울릉도 부지갱이 등 준비…"태풍·폭염 피해 고려" "함께 잘 사는 경제 위해 땀 흘리고 있다" 문대통령 메시지도 靑 "선물 준비과정서 평양회담 고려 안 해…실무위원회서 준비할 것"

(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추석을 맞아 오는 12일부터 사회 각계 주요인사와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 올해 추석 선물은 제주도의 오메기술을 대표 품목으로 울릉도 부지갱이, 완도 멸치, 남해도 섬고사리, 강화도 홍새우 등 총 5종의

靑, 소외계층·마린온 유족 등 1만명에 '섬 특산물' 추석선물

제주도 오매기술·울릉도 부지갱이 등 준비…"태풍·폭염 피해 고려"

"함께 잘 사는 경제 위해 땀 흘리고 있다" 문대통령 메시지도

靑 "선물 준비과정서 평양회담 고려 안 해…실무위원회서 준비할 것"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추석을 맞아 12일부터 사회 각계 1만여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추석 선물을 보낸다고 7일 밝혔다.

독거노인, 한부모 가족, 희귀난치성 환자, 치매 센터 종사자 등 사회적 배려계층에 가장 많은 선물이 전달되며, 국가유공자에게도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사회적 약자에 대해 많이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미혼모 시설, 장애인 복지시설, 치매요양 시설에 계신 분들에게도 훈훈한 마음이 전달되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이 비서관은 특히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희생장병 유족들에게도 선물이 전달되느냐'는 물음에 "전달될 것이다. 저희 정성이 전해지도록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마린온 희생 장병 영결식 당시 유족들이 청와대의 조문을 거부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는 "그와 관련해서는 청와대 관계자가 추후에 충분히 예의를 표하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아울러 이 비서관은 "국민이 대표로 여의도로 보내주신 분들이니, 그분들께도 선물을 드린다"며 여야 국회의원들에게도 문 대통령의 추석 선물이 전달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도 이 선물을 들고 가나'라는 물음에는 "남북장성회담 실무 준비를 위한 준비위원회에서 (평양에 가져갈 선물을) 준비하지 않겠나"라며 "이번 선물을 준비하면서는 정상회담을 고려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번 추석 선물은 제주도 오매기술·울릉도 부지갱이·완도 멸치·남해도 섬고사리·강화도 홍새우 등 섬에서 생산되는 농·수·임 특산물로 구성됐다.

이 비서관은 "태풍과 폭염 등으로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은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별도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선물 선정에는 지역 통합의 의미도 담았다"며 "청와대는 또 추석을 앞두고 연풍문 2층에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어 폭염으로 생산량이 감소한 농수산물의 판매 촉진에 기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도 선물과 함께 전달된다.

문 대통령 부부는 여기에 "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경제를 위해 땀 흘리고 있고, 조금씩 정을 나누면 꼭 열매를 맺을 것"이라며 "바라는 일들이 넉넉하게 이뤄지길 소망한다"는 인사말을 담았다.

청와대, 소외계층ㆍ마린온 유족 등 1만명에 '섬 특산물' 추석선물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btpmKCDM6Y]

hysu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