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주택시장 동향]

9월 첫째주,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

정부의 추가 규제대책 발표로 오름세가 가팔랐던 서울 아파트값이 다소 둔화됐다.

정부가 그린밸트(GB) 해제 등을 통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공급 대책'을 병행한다는 계획이지만 강세인 서울 아파트 가격이 안정화될지는 좀 더 두고봐야한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한다. 여전히 매매 물량 대비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4%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0.57%) 대비 소폭 둔화된 수치지만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은 이른바 '도노강'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강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강북권에 저평가된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 쏠림 현상이 심화되며 매매가격 상승폭이 높게 유지됐다. △노원(1.00%) △성북(0.95%) △강동(0.92%) △강서(0.77%) △동작(0.75%) △송파(0.71%) △중구(0.71%) △강북(0.69%) 등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강세다.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광교신도시와 분당, 과천, 광명은 여전히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유지했다. 광교와 분당이 각각 1.37%, 0.47%의 상승률을 보였다.

부동산114리서치팀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향후 정부 주도의 주택 공급 정책이 본격화될 분위기"라면서 "수급불균형으로 인해 내 집 마련을 서두르던 쏠림 현상이 정부의 공공주택을 기다리는 대기수요로 전환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