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주택시장 동향]

9월 첫째주, 아파트값 상승세 유지

지령 5000호 이벤트
정부의 추가 규제대책 발표로 오름세가 가팔랐던 서울 아파트값이 다소 둔화됐다.

정부가 그린밸트(GB) 해제 등을 통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공급 대책'을 병행한다는 계획이지만 강세인 서울 아파트 가격이 안정화될지는 좀 더 두고봐야한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한다. 여전히 매매 물량 대비 수요가 높기 때문이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4%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0.57%) 대비 소폭 둔화된 수치지만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은 이른바 '도노강'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강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강북권에 저평가된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 쏠림 현상이 심화되며 매매가격 상승폭이 높게 유지됐다. △노원(1.00%) △성북(0.95%) △강동(0.92%) △강서(0.77%) △동작(0.75%) △송파(0.71%) △중구(0.71%) △강북(0.69%) 등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강세다.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광교신도시와 분당, 과천, 광명은 여전히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유지했다. 광교와 분당이 각각 1.37%, 0.47%의 상승률을 보였다.

부동산114리서치팀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향후 정부 주도의 주택 공급 정책이 본격화될 분위기"라면서 "수급불균형으로 인해 내 집 마련을 서두르던 쏠림 현상이 정부의 공공주택을 기다리는 대기수요로 전환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