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한국당, 남북정상회담 수행하는 일 없을 것"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9.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국회가 곁가지로 정상회담 수행 적절치 않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이후민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9월18일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원으로 수행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에 국회 교섭단체 대표들도 함께 갔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 있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은 북한이 핵 폐기를 포함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국회가 곁가지로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에 수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