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의용은 중국, 서훈은 일본에 특사로 파견…방북결과 설명"(2보)

정의용, 내일 양제츠와 면담…서훈, 10일 아베 총리 예방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靑 "정의용은 중국, 서훈은 일본에 특사로 파견…방북결과 설명"(2보)

정의용, 내일 양제츠와 면담…서훈, 10일 아베 총리 예방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한 특사가 중국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7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각각 중국과 일본에 특사로 파견해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오는 8일 하루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앙정치국원과 면담하고, 서 원장은 10일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총리를 예방하고 11일 오전 귀국할 예정이다.

'평화, 새로운 미래'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청와대 3차 남북정상회담 표어ㆍ공식명칭 발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HDl96ukOlM]

honeyb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