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표어 '평화, 새로운 미래'로 결정(상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최은지 기자 =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표어가 '평화, 새로운 미래'로 결정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춘추관 브리핑으로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11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평양 정상회담 준비위는 이번 회담의 표어와 공식 명칭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2007년 남북정상회담 후 11년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공식 명칭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방문을 약속한 판문점 선언을 이행한다는 의미를 갖는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한반도의 역사적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남과북이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자는 국민염원을 슬로건에 담았다"며 "표어 서체는 지난 회담과 마찬가지로 화선지에 붓으로 써 제작했다"고 말했다.

표어는 평양과 서울에서 이뤄질 브리핑의 배경과 다양한 정부 홍보물에 쓰일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부터 종합상황실을 가동하며 회담준비체제로 전환해 준비상황을 일일히 점검하고 상황에 대응한다. 정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구성하며 국정기획상황실장이 종합상황실장을 맡는다.


김 대변인은 "준비시간이 많지 않지만 온국민이 염원하는 한반도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준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다음주 화요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뒤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판문점선언 이행에 필요한 비용추계서도 함께 제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