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차 정상회담에선 비핵화 성과 도출돼야" 압박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9.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성태 "남북정상회담 국회의원으로 수행하지 않을 것"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개최되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성과가 도출되어야 한다며 정부 여당을 향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평양에서 배달된 옥류관 냉면만 드시고 일어났던 앞선 두 차례 판문점 회담과 달리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정상회담에서는 실질적 성과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패는 미북간 거래 재개와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 얼마나 성과를 얻어내느냐에 달려 있다"며 "첫째도, 둘째도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통한 한반도 비핵화가 모든 회담 의제에서 가장 우선이라는 걸 상기하길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원으로 수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에 국회 교섭단체 대표들도 함께 갔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 있었던 것 같다"며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원으로 수행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은 북한이 핵 폐기를 포함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국회가 곁가지로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에 수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4선 중진의 나경원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북특사단이 어김없이 빈손으로 돌아왔다"며 "아무런 변화 없이 비핵화 실천을 주장하는 북한의 도돌이표같은 발언에도 '확고한 비핵화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다음 것을 내어주지 못해 안달"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방북을 거론하며 "방북을 통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은 물론 실질적인 이행을 반드시 가져와야 한다"며 "또 다시 두루뭉술한 선언, 실체 없는 약속만을 들고와 다음 진도를 나간다면 비핵화는 물론 북미관계, 한미관계까지 영영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5선 중진인 심재철 의원도 성명을 통해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며 "김정은으로서는 한국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을 제거하는 것이 그들의 핵심목표인 한반도의 적화통일을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확고한 의지를 갖고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말했는데 이것을 우리가 '북한의 비핵화'라고 아전인수로 착각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또 정 안보실장은 '김정은이 종전선언은 한미동맹이나 주한미군 철수와는 관계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는데 이 역시 허구"라며 "만일 종전선언이 된다면 북한은 전쟁이 끝났는데 미국이 중심인 유엔사는 왜 있느냐며 즉각 해체하라고 나설 것이며, 이어서 미군 철수를 요구할 것은 필연적인 논리귀결"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제 비핵화가 되려면 핵 리스트의 최종 검증까지 되어야만 한다"며 "비핵화라는 단어 하나에 헷갈려서 사실과는 전혀 달리 우리의 희망대로만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