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청년들 기회 잡을 수 있는 준비 필요"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7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강경화 장관에게 듣는 한반도 정세, 그리고 청년'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2018.9.7/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취임 후 첫 지방대 강연, ‘청년 역할 강조’

(전주=뉴스1) 박슬용 기자 = 한국 최초의 여성 외교부 장관인 강경화 장관이 7일 우석대학교를 찾아 ‘지방 분권과 한국외교 그리고 청년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강연은 강 장관 취임 후 첫 지방대학 강연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강 장관의 강연을 듣기 위해 이날 우석대 문화관 아트홀에는 교직원과 재학생을 비롯해 지역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달성을 외교정책의 최우선으로 삼고 있다”면서 “올해 들어 남북정상회담 등 역사적인 회담이 진행되면서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완화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비롯해 북미 간에도 적대 관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관계를 정립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과 북한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그리고 체제보장에 대한 양국의 최고 지도자간의 합의를 이뤄냈다”며 “이번 양국 정상 간의 합의를 실천하기 위한 실무협상과 합의 도출이 쉽지 않겠지만 신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청년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주요국가간에 전략적 경쟁이 심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세계 여러 지역의 국가들과 협력을 심화시키는 것은 미래 세대에게 번영되고 평화로운 터전을 제공하기 위한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 상황이다”며 “외교가 다변화되면서 청년들이 큰 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가 넓어지고 있는 만큼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준비를 갖춰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