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과열 현상에 야당도 쓴소리

지령 5000호 이벤트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오름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야당에서 이와 관련된 '정부 책임론'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섣부른 정책 발표로 오히려 짒값 과열 현상을 부추겼다는 것이다.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은 8일 "집값을 부채질한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천 의원은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추가 발표한다고 하지만 지금대로라면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는 회복이 어려워 보인다"고 했다.

이어 "경실련이 조사한 바, 현정부 들어 서울의 아파트 가격만 180조원이 폭등했다.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자고 나면 앞자리가 바뀐다"면서 "성실한 근로소득자들 억장 무너지는 소리가 들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부동산 가격폭등은 빈사상태의 소득주도 성장에도 치명타를 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유세 강화를 비롯한 현 정부 부동산 대책들이 솜방망이라는 게 드러나면서 이른바 '불패신화'에 부채질을 했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여전히 너무 안일하다"면서 "임대주택 사업자 우대 정책의 경우에도 정부가 그 실패를 인정했음에도 제대로 된 사과도, 책임지는 자세도 안 보인다" 면서 정부가 변명만 내놓거나 떠넘기기에 급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 의원은 "추후 부동산 대책엔 그야말로 강력한 조치가 있길 기대하며, 정책실패를 부른 청와대 참모를 비롯한 정책라인에 책임을 묻길 바란다"며 "그래야만 참여정부 당시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4%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0.57%) 대비 소폭 둔화된 수치지만 여전히 상승폭이 높다.

서울에서는 노도강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강북권에 저평가된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요자가 몰려 높은 매매가격 상승폭을 보였다.

△노원(1.00%) △성북(0.95%) △강동(0.92%) △강서(0.77%) △동작(0.75%) △송파(0.71%) △중구(0.71%) △강북(0.69%) 등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강세다.

신도시(0.28%)와 경기·인천(0.13%) 지역은 지난주와 비슷한 오름폭을 유지했다. 광교신도시와 분당, 과천, 광명, 의왕 등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았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