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장성급회담서 미군유해 공동발굴 제안…北도 공감(종합)

오늘 판문점서 북미회담…장진호·운산지역서 공동발굴 가능성 北 유해 송환·발굴 비용 요구…"美측도 전례 비춰 지불 용의"

[연합뉴스TV 제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美, 장성급회담서 미군유해 공동발굴 제안…北도 공감(종합)

오늘 판문점서 북미회담…장진호·운산지역서 공동발굴 가능성

北 유해 송환·발굴 비용 요구…"美측도 전례 비춰 지불 용의"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미 양국이 7일 판문점에서 장성급회담을 하고 북한지역에 묻힌 미군유해를 공동발굴하는 데 원칙적으로 공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오늘 북한군과 유엔군사령부가 판문점에서 6·25 전쟁 때 전사한 미군유해의 공동발굴 및 송환 문제를 논의하는 장성급회담을 했다"며 "미국 측의 유해공동발굴 제안에 북측도 원칙적으로 공감했다"고 밝혔다.

유엔사 측은 마이클 미니한 유엔사 참모장이, 북한군 측은 안익산 육군 중장(우리 군의 소장)이 각각 대표로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사는 주한미군사령관이 사령관을 겸직할 정도로 미군이 주축이어서 이번 회담은 유엔사-북한군(UNC-KPA) 회담 형식을 빌린 북미회담으로 평가된다.

이 관계자는 "미국 측은 장진호 전투와 운산 및 청천 전투 지역 등 미군유해가 많이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북미 공동) 유해발굴이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측은 북한 내 장진호 전투 지역(1천24구)과 운산 및 청천 전투 지역(1천495구), 비무장지대(1천여 구) 등 6·25 전쟁 주요 격전지와 전쟁포로 수용소가 있던 지역(1천200여구) 등에 약 5천여 구의 미군유해가 남아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날 유엔사-북한군 장성급 회담에선 미군유해 발굴 및 송환 비용을 미국 측이 부담하는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지난 7월 미군유해 55구를 송환할 때는 비용을 요구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송환되는 미군유해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미국도 과거 북한의 미군유해 송환과 베트남의 미군유해 송환 전례에 비춰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북미는 지난 7월 15일에도 유엔사-북한군 장성급회담을 갖고 미군유해 송환 문제를 협의했다. 이후 유엔사-북한군 실무회담을 거쳐 같은 달 27일 미군유해 55구가 미군 수송기로 북한 원산에서 오산 주한미군 기지로 옮겨졌다.

이어 북미는 유엔사-북한군 실무회담을 수차례 열어 북한이 보유한 미군유해의 추가 송환과 북미 공동유해발굴 문제를 장성급회담에서 논의하기 위한 사전 협의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유해 송환은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것이다.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북미는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됐다.

한편, 과거 북한의 미군유해 송환은 1990년에 시작돼 2007년까지 443구가 이뤄졌다.

1990년 미국과 관계개선을 희망하던 북한이 그해 5월 판문점을 통해 미군유해 5구를 최초로 송환한 것을 시작으로 1990~1994년 북한이 단독으로 발굴한 미군유해 208구가 송환됐다.


1996년부터는 북한지역에서 북미 공동유해발굴 사업이 시작돼 함경남도 장진읍과 신흥리, 평안북도 운산군과 구장읍, 계천시 등지에서 2005년까지 지속됐다. 북미 공동유해발굴 사업을 통해 229구의 미군유해가 수습돼 미국으로 보내졌다.

1990~2007년까지 미측은 미군 유해발굴 비용으로 북한에 총 2천200만달러, 유해 1구당 5만691달러(5천620만원)을 지불했다.

hoju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