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남북회담 前 판문점선언 비준안 처리 협조해야"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민주 "한국당, 남북회담 前 판문점선언 비준안 처리 협조해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8일 오는 18∼20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3차 남북정상회담 전 국회의 4·27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처리 필요성을 강조하며 야권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청와대가 비준동의안을 제출하겠다고 한 만큼 이번에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물론 자유한국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 전에 비준동의안 통과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비준동의안 처리 자체를 반대해 온 한국당으로선 이번 기회를 당론 변경 등 터닝포인트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며 "냉전적 사고에만 기대면 한국당에게 희망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홍준표 전 대표와는 다른 합리적인 길을 갈 것이라고 몇 차례 말한 바 있다"며 "한국당은 평양 정상회담 전에 판문점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으로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