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질문 앞둔 與野 "철저한 점검" vs "부당 공격 반박"(종합)

지령 5000호 이벤트

국회 본회의장. © News1 이동원 기자

국회, 13일부터 대정부질문…'경제' '한반도 문제' 쟁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전형민 기자 = 정치권은 오는 13일 시작되는 9월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제각기 '철저한 점검'과 '부당한 공격 반박'을 언급하며 각오를 8일 밝혔다.

우선 야당들은 이번 대정부질문을 통해 정부의 정책에 대한 철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악화된 경제지표를 매개로한 경제 분야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8일 구두논평을 통해 "이번 대정부질문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글로벌 경제위기 대응, 9월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현안이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특히 고용파탄, 분배참사, 자영업자 문제 등 심각한 민생경제는 제대로 돌보지 못하면서 적페청산에 집중하고 있는 정부의 경제정책 실정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경제정당을 표방하는 만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부동산 정책 및 집값 상승의 문제점을 중점적으로 지적할 것"이라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정부의 민생 실패가 가장 큰 문제"라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50%미만으로 떨어진 것도 민생의 어려움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평화당의 강령 기조인 민생과 평화, 민주, 개혁 등 4대 가치를 중심으로 실용적인 접근을 해나가겠다"고 말했고, 최석 정의당 대변인도 "국민의 눈높이에서 철저하게 준비하고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 운영과 관련 다양한 쟁점들을 충분하게 설명하고 밝히는 한편, 야당의 부당한 공격에는 적극 반박하겠다고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경제분야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외교·안보 분야의 한반도 비핵화 등 다양한 쟁점이 있다"며 "다양한 쟁점들에 대해 충분하게 설명하고 밝히겠다"고 했다.

이어 "부당한 야당의 공격에 대해 반박하는 것을 중점으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