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靑안보실장 "中, 한반도 문제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 기대"

지령 5000호 이벤트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 설명을 위해 중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밤 서울 김포공항에서 밝은 표정으로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8일 오전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수석대표로 평양을 다녀온 정 실장은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앙 정치국원을 만나 한반도 문제와 한중간 현안을 논의했다. 정 실장은 귀국 직후 기자들을 만나 "베이징에서 양 정치국원과 최근의 한반도 정세, 한중 양국 간의 관계 발전 방안을 폭넓게 협의하고 돌아왔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며 "중국 측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이어 "양 정치국원과 저는 올 하반기에 있게 될 다자정상회의 계기에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양자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고 시 주석의 공식 방한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필요하면 오늘과 같은 한중간 안보 전략대화를 수시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관심을 모았던 중국의 종전선언 참여 문제를 논의했는지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공항을 떠났다.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 설명을 위해 방중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베이징 조어대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앞서 정 실장의 베이징 방문 당시, 중국 당국은 공항에 공안의 호위 차량과 정부 차량 6대를 배치하는 등 최고 수준으로 예우했다. 오전 11시 30분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에서 양 정치국원을 만난 정 실장은 오찬을 겸해 오후 3시 30분까지 총 4시간 동안 면담을 진행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정 실장은 중국 방문 결과를 안고 10일 백악관의 카운터파트너인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를 한다.
정 실장과 함께 특사단의 일원으로 평양에 다녀온 서훈 국가정보원장 역시 특사 자격으로 9일 일본을 방문,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해 방북 결과를 설명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이 특사외교를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대화가 훈풍을 타게 될 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현재 오는 중이며 긍정적인 내용일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