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中, 특사단 방북 결과 높게 평가…한중 정상회담 추진"

지령 5000호 이벤트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 설명을 위해 중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밤 서울 김포공항에서 밝은 표정으로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중국 측은 이번 우리 특사단 방북 결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왔던 정 실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앙정치국원을 만나 방북 결과를 공유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 정치국원과 최근의 한반도 정세, 한중 양국 간의 관계 발전 방안을 폭넓게 협의하고 돌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며 "중국 측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정치국원과 저는 올 하반기에 있게 될 다자정상회의 계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양자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시 주석의 공식 방한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지난해 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계기로 더 촉진된 여러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더 확대·발전해 나가기로 했다"며 "필요하면 오늘과 같은 한중간 안보 전략대화를 수시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이야기했다.

정 실장은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정 실장은 특별한 대답을 하지 않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한편, 정 실장과 함께 특사단의 일원으로 평양에 다녀온 서훈 국가정보원장 역시 특사 자격으로 9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서 원장은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해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귀국할 계획이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