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오늘 日 출국…내일 아베 총리 예방해 '방북결과 보고'

지령 5000호 이벤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일 북한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등 특별사절단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9.5/뉴스1

이번주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 위한 고위 실무협의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지난 5일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출국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중국 특사로, 서 원장을 일본 특사로 파견할 것을 지시했다.

서 원장은 9일 일본으로 출국해 10일 아베 총리를 만난 후 귀국할 예정이다.

전날(8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중국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을 만나 방북결과를 설명한 후 귀국했다.

정 실장은 전날 중국 베이징 조어대(釣魚台)에서 양제츠 정치국원과 면담 및 오찬을 4시간30분간 이어갔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지난 3월 특사단으로 1차 방북한 이후에도 주변국을 방문했다. 정 실장은 중국과 러시아를, 서 원장은 일본으로 가 방북·방미결과를 설명했다.

정 실장은 7일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 안보호의 서기와 통화를 했다. 10일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할 예정이다. 정 실장의 방미 일정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 9·9절 행사가 대규모로 진행되면서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도 예의주시한다.

아울러 이번주 판문점에서 개최할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준비하기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에 대한 고위 실무협의 준비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고위 실무협의가 열리면 2박3일 간의 정상회담 일정과 평양 프레스센터 등 취재지원 방식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가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