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방북결과 설명차 일본으로 출국…내일 아베 총리 예방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3일 서훈 국정원장이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18.3.13 bkkim@yna.co.kr

서훈 국정원장, 방북결과 설명차 일본으로 출국…내일 아베 총리 예방

서훈 국정원장, 방북결과 설명차 일본으로 출국…내일 아베 총리 예방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 일원이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9일 오전 10시 10분께 특사 자격으로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서 원장은 10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해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전달하고 이를 토대로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일본 측도 협조해달라는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아베 총리 예방 직후 귀국할 예정이다.


서 원장은 1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인 지난 3월 특사단의 1차 방북 직후에도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한 바 있다.

앞서 대북 특사단장이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당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 양제츠 중앙정치국원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정 실장은 귀국길에 "중국 측이 이번 우리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높이 평가했다"며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방중 결과를 전했다.

honeyb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