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패트롤]

"조선업 불황 울산에'노브랜드'출점.. 골목상권 다 무너져"

1년새 노브랜드 7곳 개점
지역 슈퍼마켓 상인들 반발.. 노브랜드 "상생 접점 찾을 것"
소상공인 갈등으로 번져.. 울산슈퍼조합, 市에 규제촉구
"개인 대형슈퍼 다수 '동구조합'.. SSM 막는다더니 잇따라 출점"

울산지역 슈퍼마켓 상인들이 노브랜드 출점을 반대하며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울산지역 슈퍼마켓 상인들은 조선업종 불황으로 가뜩이나 지역 소상공인들이 고통받고 있는 데 이마트 계열의 기업형 슈퍼마켓인 노브랜드가 울산에 출점해 골목상권을 죽이고 있다는 입장이다.

【 울산=최수상 기자】 기업형 슈퍼마켓(Super Supermarket.SSM)이 조선업 불황으로 지역경제가 파탄지경에 놓인 울산마저 먹잇감으로 삼았다. 지역 소상공인들이 무너지는 사이 빈틈을 파고 든 셈이다. 여기에다 소상인들 사이에 내분까지 일면서 울산지역 소상공계가 힘겨운 가을을 맞고 있다.

■ 노브랜드, 골목상권 무너지자 빈틈 파고들어

울산발전연구원은 최근 자체발간하는 이슈리포트를 통해 조선업 불황이 격화된 지난 2017년 울산지역 폐업 소상공인 사업자수가 4년 전보다 무려 12.7% 증가했고 이는 전국 평균 5.2% 두 배 이상 상회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같은 시기 이마트 계열의 기업형 슈퍼마켓인 '노브랜드(No Brand)는 오히려 울산에서의 사업성을 높게 판단하고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지난해 5월 노브랜드 달동점 개점을 시작으로 1년 사이 울산에 7곳을 개점했다. 동구 방어점과 중구 유곡점 등 2곳은 올 여름 개점 계획이었지만 지역 슈퍼마켓 상인들의 반발로 늦춰지고 있다. 하지만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것이 노브랜드 측의 전망이다. 9월 중 지역상인들과 자율조정을 통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노브랜드 관계자는 "나라 전체가 경제난 기조를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에 조선업 불황을 겪고 있는 울산이라고 해서 특별하게 생각지 않았고 오히려 사업성은 충분할 것으로 판단해 출점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현대중공업이 있는 울산 동구는 3년 사이 3만 명이상 조선업종 노동자가 실직하면서 소상공인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 소상공인 vs 소상공인

울산슈퍼마켓협동조합과(이하 울산슈퍼조합) 동구슈퍼마켓협동조합(이하 동구슈퍼조합)은 노브랜드 방어점과 유곡점 개점을 저지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 사업조정을 함께 신청했지만 지금은 내분을 겪고 있다.

울산슈퍼조합은 최근 "SSM 입점을 저지하는 동안 개인 대형슈퍼마켓이 다수 포함된 동구측에서 자본력을 앞세워 골목상권을 장악해버렸다"고 공개 비판하고 울산시에 규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의 불황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동구에서 최근 5년 간 500㎡ 이상의 대형매장을 잇따라 개점하고 24시간 운영을 일삼는 등 SSM보다 더 위협적이었다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동구슈퍼조합은 울산슈퍼조합의 주장에 근거 없다며 당장은 노브랜드의 무분별한 입점을 막아내는 데 치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동구슈퍼조합은 기자회견에서 "동구의 경우 조선업 불황으로 경제파탄이 눈앞에 와 있음에도 불구하고, 횡포에 가까운 노브랜드 개점으로 골목시장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울산시는 상인들 사이의 문제에 개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어서 내분이 봉합되기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SSM 입점에 반대하는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은 "대기업들의 무분별한 입점을 막기 위해 자율조정 등 제도적 장치가 있긴 하지만 이보다는 소상공인들의 생명과 삶이 직결된 현실을 고려한 사회적구조 측면에서 접근해야 근본적인 해결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