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성본부-아두이노 사물인터넷 인력 양성

한국생산성본부 노규성 회장(오른쪽)과 아두이노 마시모 반지 창립자가 12일 서울 광화문 한국생산성본부 본사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가 세계 최초로 아두이노와 손잡고 사물인터넷(IoT) 지식을 평가하는 자격시험을 개발한다.

한국생산성본부는 12일 한국생산성본부 회의실에서 글로벌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 아두이노와 'IoT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을 처음 방문한 아두이노의 창립자인 마시모 반지 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IoT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제조기업과 대학과의 다양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히면서 "최초로 개발되는 아두이노 자격시험이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우수한 IoT 인력 양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두이노는 글로벌 오픈소스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일반인들도 쉽게 프로그래밍과 IoT 컨트롤에 접근할 수 있도록 개발한 도구다. 아두이노는 IoT 글로벌 표준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IoT 기반 제품과 솔루션을 개발하는 데 많이 활용된다.
또한 높은 접근성·호환성·확장성·유연성으로 글로벌 메이커 교육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아두이노와 공동으로 IoT 지식과 기술을 평가 인증할 수 있는 자격시험을 개발하게 된다. 아두이노 관련 자격시험이 개발되는 것은 세계 최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