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백신연구소, 메르스 백신 임상 국내 진행

지령 5000호 이벤트
국제백신연구소(IVI)는 진원생명과학이 개발한 메르스 DNA 백신 GLS-5300의 임상 1/2a상 시험이 현재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 임상시험은 IVI의 후원 및 공조하에 진원생명과학이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첫번째 임상시험 참가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IVI는 메르스 백신의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삼성생명공익재단의 메르스 백신 개발 후원금을 활용해 임상시험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IVI의 제롬 김 사무총장은 "IVI는 진원생명과학 및 여타 협력기관들과 긴밀한 공조 협력을 통해 임상연구를 최대한 신속히 수행하겠다"며 "향후 국내외에서 다시 전파될 수도 있는 메르스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백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르스의 경우 발생이 흔치 않아 수익률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대체로 백신기업들이 백신 개발에 소극적이며 정부나 자선기관의 지원이 없이는 임상연구나 상용화가 신속히 진행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세계보건을 위한 백신개발 국제기구인 IVI는 삼성생명공익재단과 함께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고 백신의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진원생명과학의 백신 이외에도 임상시험을 위한 제 2 메르스 후보 백신을 찾고 있다. IVI는 2015년 이후 국제 메르스 백신개발에 대한 심포지엄을 몇 차례 개최했고 올 여름에도 세계보건기구(WHO)와 공동으로 메르스 백신 심포지엄을 서울에서 개최한 바 있다. 메르스는 전세계 신종 전염병 대비를 위한 백신개발 연합체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의 개발 대상 백신으로 선정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