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온실가스 감축 사업 국제기구 등록

지령 5000호 이벤트

해외탄소배출권 확보 기반.. 11월 캄보디아와 업무협약

【 대전=김원준 기자】산림청이 해외탄소배출권을 확보하기 위한 기반 구축을 마쳤다.

산림청은 8월 30일 캄보디아에서 이행 중인 산림분야 온실가스 감축(REDD+) 시범사업을 국제공인기구(VCS)에 등록해 해외탄소배출권을 확보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REDD+는 농지 개간, 땔감, 불법 벌채, 산불 등으로 산림이 파괴돼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활동이다.

산림청은 지난 2014년부터 글로벌 설계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사업설계서를 작성하고 검증받는 과정에서 REDD+ 설계 및 이행을 위한 지식과 기술력을 습득했다. 이를 기반으로 이번에 성공적으로 등록을 마치면서 사업설계서의 품질을 공인 받았다. 글로벌 설계 업체는 사업설계서 작성을 위한 조사 설계 및 분석과 사업설계서의 작성을 지원하는 REDD+ 전문 개발업체를 말한다.

사업설계서는 사업지 내 산림, 공동체, 종 다양성에 대한 정보 분석뿐 아니라 산림 파괴 원인 및 해결 방법, 그리고 산림 보전을 통해 얻게되는 예상감축량, 모니터링에 필요한 지표 등에 대한 기술적인 내용을 포함하는 종합 기술서이다.

사업설계서의 VCS 등록은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한 첫 번째 과정을 마친 것을 의미한다.


산림청은 캄보디아와 함께 앞으로 사업설계서를 기반으로 현장 활동과 모니터링을 이행키로 했으며 우리나라는 이를 통해 해외에서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오는 11월에는 서울에서 시범사업 자문위원회를 열고 현장 활동과 모니터링 이행을 위한 양국간 업무협약(MOU)을 맺을 계획이다.

고기연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이번 VCS 등록은 탄소배출권을 인정받기 위한 의미있는 절차"라면서 "REDD+ 시범사업의 경험과 기후변화협상 논의를 기반으로 사업을 이행해 국가감축목표에 기여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