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 연구 100년의 역사, 지질자원硏 창립70주년 기원100년 기념행사 개최

지령 5000호 이벤트

13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 연구원 대강당에서 내외빈 600명 참석

김복철 지질자원연구원장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은 13일 연구원 대강당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창립 70주년 기원 100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등 내외빈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한 세기 동안 국민의 안전한 삶과 지속가능한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헌신한 전.현직 연구원들의 노고에 축하와 격려의 말씀을 전한다.

특히 유영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영국 지질조사소(BGS) 존 루덴(John Ludden) 소장의 축하영상 인사말을 시작으로, 우리나라 지질자원 100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창립 70주년 기원 100년 기념 영상을 함께 시청한다.

2부 특별행사로 KIGAM 역사관 개관식이 열린다. KIGAM 역사관은 모두 6개의 전시관과 2개의 독립관으로 구성됐다.

KIGAM 역사관은 △KIGAM의 역사 △KIGAM의 지질자원 연구 △KIGAM 원로인터뷰 △과거 연구장비 소개 △영상으로 보는 KIGAM 전시 코너와 문화재로 등록된 대한지질도(등록문화재 604)와 조선지질도(등록문화재 603)의 특별 전시로 공개된다.


또 이날 행사에는 창립70주년을 맞아 선배 원로 연구원들을 초청하는 홈 커밍데이 행사도 열어 선후배 연구원이 함께 지난 연구성과와 역사를 추억하고 지질자원의 새로운 가능성과 미래를 위해 마주하는 시간을 가진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KIGAM 창립 70주년 기원 100년은 모든 선후배의 땀과 노력의 결실”이라며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지진, 남북자원개발협력, 백두산 화산연구, 기후변화 대응 등 사회현안 연구를 통해 국가와 국민에게 대답하는 연구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창립 70주년 기원 100년은 지질자원 조사기관의 역사를 기념하는 의미로 역사학자의 고증과 전직원 투표를 통해 2018년을 창립 70주년 기원 100년으로 결정했다.

seokjang@fnnews.com 조석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