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청 ‘가산동 싱크홀’ 지반공사 대우건설 등 고발

경찰 내사서 정식수사 전환

서울 금천구 가산동 공사장 지반 침하 사고와 관련, 금천구청이 시공사인 대우건설 등을 고발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금천구청이 건축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시공사 대우건설과 시행사·건축주 등을 고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금천구청은 "위험 발생 방지를 위한 안전조치가 미흡해 지반이 붕괴 되는 사고가 났다"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이번 지반붕괴 사고 발생을 둘러싼 규정위반, 관리감독 부실 등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이달 4일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이번 사건은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됐다.


경찰은 "관련 법규를 검토한 뒤 구청 담당 공무원 등을 상대로 진술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새벽 4시38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아파트 부근 도로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의 땅꺼짐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아파트 주민 20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공사장 축대가 무너졌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