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등 역외탈세 혐의 93명 세무조사

국세청이 역외탈세 혐의자 93명에 대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법인 65개, 개인 28명이 대상이다. 이들 가운데는 연예인, 의사, 교수 등도 포함돼 있다. 역외탈세 규모는 수천억원으로 추정된다.

김명준 국세청 조사국장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조세회피처를 이용하거나 해외 현지법인과 정상거래로 위장하는 등 구체적 역외탈세 혐의가 확인됐다"며 "역외탈세 자금의 원천이 국내 범죄와 관련된 혐의 수십 건에 대해선 검찰 '해외불법재산환수 합동조사단'과 공조 수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국세청에 따르면 A씨는 자녀가 유학 중인 나라에 가짜 현지법인을 설립한 뒤 허위 용역대가 등을 청구하는 방법으로 법인자금을 빼돌리다가 적발됐다.
또 B씨는 수출단가를 조작해 현지법인에 돈을 몰아주고 유학 중인 자녀를 해당 법인에 취직시킨 것처럼 서류를 꾸며 자금을 유용했다.

조사 결과 최근 드러난 역외탈세 수법은 주식과 파생상품을 이용하거나 인위적 손실을 만드는 등 고도화.세밀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신종 역외탈세 유형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