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장기화될 듯"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한미FTA 이달 말 서명"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사진)은 12일 "미.중 무역분쟁의 본질은 해양세력과 대륙세력 간에 기술.산업.금융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제국의 충돌'이다. 구조적 갈등으로 장기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 서명은 이달 유엔총회 기간 미국에서 서명할 가능성이 높다.

이날 김 본부장은 서울 종로 무역보험공사에서 '주요업종 수출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는 우리 수출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본부장이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함께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추가 금리인상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신흥국 통화의 급격한 평가절하로 인한 신흥국 실물경제 불안을 우리 수출의 3가지 위기요인으로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본부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능동적 대처 △인도.인도네시아.러시아.브라질 4개국 수출 집중공략 △산업.무역.금융을 연계한 수출로 혁신성장 견인이라는 3대 수출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또 이날 앞서 열린 '제10차 통상추진위원회'에서 김 본부장은 "한.미 FTA 개정안을 9월 하순 이후 (한.미 양국 간) 서명이 목표다. 이후 국회에 비준동의안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국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9월 18일~10월 1일)에 서명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