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기내식 변경 첫날 "명품 기내식으로 신뢰 회복"

지령 5000호 이벤트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작업자 동선·위생에 최우선, 하루 최대 6만식 생산 가능

게이트고메코리아 기내식 제조시설 내부 모습.

아시아나항공이 종전 계획했던 기내식 업체로 변경하면서 정상적으로 기내식이 공급돼 항공편이 차질 없이 운행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2일을 기준으로 지난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했던 샤프도앤코와의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날 GGK로부터 공급 받은 기내식을 처음으로 탑재한 항공편(OZ731편)은 오전 7시 30분에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치민으로 출발했다. 이날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식의 기내식이 공급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기내식 업체 이전을 계기로 GGK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며 "앞으로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해 빠른 시간 내에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공급업체 변경 과정에서 차질이 발생해 일부 항공편 운항 지연과 대체식 지급으로 탑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신축 중이던 GGK의 기내식 제조공장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해 사프도앤코와 3개월 단기 공급계약을 맺었으나 초기 과정에서 차질이 빚어졌다. 기내식 대란 이후 김수천 사장이 물러났고, 신임 한창수 사장이 선임되기도 했다.

이번에 정상적으로 가동에 돌입한 GGK의 기내식 제조시설은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2만5550㎡ 규모의 2층(지하1층, 지상2층) 시설로 일 최대 6만식까지 생산이 가능하다. 작업자의 동선과 식품 위생관리를 최우선 고려해 만들어진 최첨단 시설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GGK는 아시아나항공의 3만2000식~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