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S17 등살에 밀린 방카슈랑스

관련종목▶

상반기 3조4127억 판매 작년동기대비 33% 급감
장기 상품 비과세 혜택 줄고 보험사, 저축성 축소전략 탓

올해 상반기 보험회사와 판매 제휴 계약(방카슈랑스)을 통해 은행·증권사 등에서 팔린 신계약 보험료가 3조4127억원으로 급감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줄어든 것으로 저축성보험 판매가 줄어든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금융기관 보험대리점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초회보험료는 생명보험이 2조6767억원, 손해보험 보험료가 736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생명보험 보험료는 전년 동기대비 1조5653억원(36.9%) 감소했고 손해보험 보험료도 같은 기간 1360억원(15.6%) 줄었다.

이는 오는 2021년 도입되는 국제보험회계기준 IFRS17에 따른 것으로 저축성보험의 보험료가 매출에서 제외되면서 보험사들의 저축성보험 판매유인이 낮아진 게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4월부터 일시납 10년 이상 장기 저축성보험에 대한 비과세 혜택이 2억원에서 1억원으로 축소되면서 소비자의 가입수요도 줄었다.

금융권역별로 보면 판매 비중이 66.4%로 가장 높은 은행이 2조26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조5156억원이 줄어 40.1%가 줄었다. 은행에서 판매하는 보험상품은 대부분 저축성보험에 해당하는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관련 수수료 수입도 전년보다 334억원(12.8%) 감소한 2274억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농작물재해보험 등 정책보험을 주로 판매하는 농업협동조합의 경우 상반기 신계약 초회보험료는 1조 117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감소액이 1630억원(12.7%)으로 작았다.


금감원 오정근 보험영업검사실 팀장은 "보험회사의 저축성보험 판매 축소전략으로 금융기관보험대리점의 판매실적 감소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저축성변액보험 등의 판매에 주력하는 일부 보험사의 금융기관보험대리점 판매실적이 증가할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금융기관 보험대리점은 모두 1257개사로 농업협동조합 1134개사, 저축은행 79개사, 증권회사 20개사, 은행 16개사, 카드사 8개사로 구성돼있다.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새로 등록해 지난해 말보다 1개가 늘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