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에서 바리스타 교육 받는다

지령 5000호 이벤트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취업지원

신한은행은 1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본점 15층에서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직업 교육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인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을 오픈했다. 오픈 행사에서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왼쪽 다섯번째)과 1기 교육생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세종대로 본점 15층에서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직업 교육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인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을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도심 속 일터학교'는 신한은행 직원들이 사용하는 다목적 소통 공간인 '신한 심포니' 내에 카페를 마련하고 청소년들에게 바리스타 교육부터 현장 인턴십까지 제공하는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임직원이 카페를 이용하면서 발생한 수익금을 청년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재투자하는 사업 모델을 시도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날 카페를 방문해 커피를 주문하면서 '카페 두드림'의 첫 고객이 됐다. 교육생들은 이곳에서 6개월 과정으로 △비즈니스 매너 교육 △음료 제조 및 개발 △재고 관리 △위생 및 안정교육 등 바리스타 자격을 갖추기 위한 전문 교육 과정과 함께 카페 운영을 통한 고객 응대 등 현장 감각도 충분히 익힐 수 있는 인턴십의 기회를 제공받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은 신한은행 임직원의 착한 소비를 바탕으로 교육생들의 사회적, 경제적 자립을 돕는 새로운 사회공헌의 장"이라며 "이번 사업이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의 모범사례가 되는 임팩트 금융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