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채무 최대 90% 감면

재창업 보증지원 11월말까지

신용보증기금은 채무자의 상환능력에 따라 감면율을 최대 90%로 높이고 재창업에 대한 보증 지원을 진행한다.

신보는 채무자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11월 30일까지 이 같은 내용으로 특별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특별캠페인을 통해 재산이 없고 소득수준도 낮은 상황에서 과다한 채무로 고통받는 채무자의 채무부담을 완화해 채무자의 신용회복과 정상적인 경제활동 복귀를 지원한다. 채무자의 유형과 상환능력에 따라 감면율을 40~90%로 차등 지원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감면율은 최대 90%까지 적용한다. 또 급여소득자의 경우 미성년 부양가족의 생계비를 추가로 차감하는 등 채무자의 상환부담액을 줄여줄 계획이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