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현안 질의’ 국토위 파행

유출 의혹 놓고 여야 충돌 고성만 주고 받은채 중단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부의 신규 공공 택지 후보지를 사전 공개해 파문을 일으킨 것과 관련, 12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여야간 대립끝에 파행됐다.

당초 신 의원의 자료 유출에 대한 현안 질의와 법안 상정이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자료 유출 의혹을 놓고 여야간 고성만 주고 받은채 20여분만에 회의가 중단됐다.

법안상정 이후 자료 유출 사태를 다루자는 여당인 민주당과 자료 유출 의혹에 집중 공세를 펼친 자유한국당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결국 파행으로 이어졌다.

포문은 한국당에서 열었다.

이현재 의원은 "부동산 대란이 일어나는 와중에 신창현 동료 의원께서 유감스럽게도 자료를 비밀로 입수한 것을 공식 보도자료로 발표해서 온 국민이 실망하고 있다"며 "이게 도대체 우리 대한민국 현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국토위 한국당 간사인 박덕흠 의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오늘 상임위에 참석 못한 이유를 알아야겠다. 경기도는 협조 공문을 보냈는데 저희들한테 검찰에 고발이 돼 못 오겠다고 연락이 왔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한국당 정책위의장인 함진규 의원도 "만약에 우리 당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민주당 여러분은 어떻게 대응하실지 참 궁금하다"며 "지방의원 하면서도 지방의원을 포함해 국회의원들도 이런 사전계획을 유출하지 않는다. 야당이라도 저희도 유출 안 한다"고 지적했다.


함 의원 발언 도중 민주당 의원들이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자 함 의원은 "검찰고발이면 다 끝난 것인가. 경우에 따라 예정된 택지지구를 전면수정 해야 될 필요성도 있다"며 "이렇게 중요한 것을 그냥 놔두고 가나"라고 반박했다.

신 의원의 해명 중 지난 7일 경기도청 공무원에게 들었다는 해명 이후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닌 경기도 파견 국토부 공무원이라 발표하는 등 해명이 4번 이상 변경된 것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전날 신 의원은 수도권 신규 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김종천 과천시장으로부터 받았다고 해명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