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동반성장 위해 2000억 규모 금융지원

1000억 동반성장펀드 조성 해외 동반진출 협력사 대상 720억원 투입 자금난 해소
추석 전 납품대금 조기 지급

현대건설이 지난 5월말 인도네시아 샹그릴라 레지던스공사 현장에서 진행한 우수 협력사 해외현장 초청행사에서 협력사 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대 규모인 2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협력사와 동반성장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12일 자금난을 겪는 협력사에 유동성을 지원하고 재무안정성 강화를 통해 함께 성장하기 위해 동반성장펀드 등 2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하고 720억원을 투입해 해외동반진출 업체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 또 300억원은 위기를 겪고 있는 협력사에 직접 자금을 지원한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협력업체가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할 경우 금융비용을 시중금리보다 1%P 이상 이자 절감혜택을 주는 제도다. 현대건설은 9월부터 운용금액을 늘려 협력사의 사용한도를 1000억원으로 확대해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혔다.

현대건설은 또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72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2017년 건설업계 처음으로 도입한 이 프로그램은 해외에 진추랗는 중소건설사들의 경우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원활한 자금조달이 어려워 일시적으로 자금부족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돕기 위한 것이다. 업계 최고 수준인 신용을 사전 연계한 은행에 제공해 협력사가 자체 조달하는 것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 있도록 해 동반진출업체들이 확정 공사 대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도록 하고 현지 외화조달 비용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지난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지역의 성공적 운영을 바탕으로 올해는 싱가포르, 쿠웨이트 지역까지도 확대 시행된다.

현대건설은 또 협력사를 대상으로 직접자금지원 규모도 확대한다. 일시적인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한 것으로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지원규모를 300억원까지 확대한다. 협력사의 초기 현장개설 시 자금순환을 원활하게 해줘 생산성이 좋아지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현대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또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500여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 10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에 지급하기로 했다.

현대건설은 우수 협력사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한다. 현대건설은 앞서 올해 우수협력사로 선정된 17개사를 대상으로 지난 5월29일부터 6월2일까지 3박5일간 인도네시아 샹그릴라 레지던스 공사현장과 싱가포르 투아스 핑거1 매립공사 현장 등 해외건설현장 견학을 실시했다.

kwkim@fnnews.com 김관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