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외숙 법제처장, 추석 앞두고 대전자모원 방문해 위문품 전달

지령 5000호 이벤트
김외숙 법제처장은 추석을 앞두고 12일 미혼모자 가족복지시설인 대전자모원을 방문, 위문품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김 처장은 자모원 관계자 및 시설이용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스스로 아이를 양육하면서 꿋꿋하게 생활하고 있는 모성과 용기를 격려했다.

그는 "출산과 더불어 자녀 양육, 주거, 자립 활동 등 여러 문제를 혼자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정책적 지원이 더욱 필요하다"며 "복지시설의 지원을 받는데 차별을 받지 않도록 부자가족복지시설과 마찬가지로 모자가족복지시설에도 식당과 조리실을 설치하고 영양사 등을 두도록 '한부모가족지원법 시행규칙'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정비하는 등 법령 정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