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등 인구 100만이상 대도시,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 출범

지령 5000호 이벤트

최근 폭증하는 행정수요에 적절한 대응 어려운 현실 개선
공동기획단은 20명으로 구성

【 용인=장충식 기자】 경기 용인시를 비롯한 고양시·수원시, 경남 창원시 등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가 1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를 출범시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는 광역시 수준의 대규모 인구가 있는데도 자치권한은 인구 5만~10만의 기초자치단체나 다를 바 없어 폭증하는 행정수요에 적절히 대응하기 어려운 현실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4개시는 이날 공동대응기구 창립총회에서 자치권 향상과 법적지위 확보를 위해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공동기획단은 4개시 시장을 공동위원장으로 각 시에서 추천한 20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앞으로 연 4회의 정기회의와 수시회의를 통해 특례시 실현을 주도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선 또 올해 하반기 공동사업 추진계획과 차기 회의 개최지를 결정하고, 500만 시민의 이름으로 특례시 실현을 요구하는 내용의 '창원선언문'도 채택했다.

4개시는 '창원선언문'에서 "현재의 자치권한으로는 폭발적인 광역행정 수요에 적절하게 대처할 수 없다"며 "특례시 실현은 반드시 쟁취해야 할 500만 시민들의 당연한 요구이자 권리"라고 주장했다.

또 '4개시 실무지원 공동TF'를 구성해 특례시 추진 공동과제 발굴과 대응전략 수립, 중앙부처.국회 등 대외업무 기획.조정, 공론화를 위한 정책간담회와 토론회, 세미나 개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 자리에서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 출범이 인구 100만 대도시에 대한 새로운 틀을 만들고 획일화된 시.군.구 시스템을 재정비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특례시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앞서 4개시는 지난 8월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 상생협약'을 맺고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자치권한 및 법적지위 확보를 위해 공동으로 대응키로 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엔 특례시를 공동추진 중인 4개 대도시 시장과 시의회 의장, 경남도지사, 경남도교육감, 국회의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