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모티브, S&T중공업 '대한민국 방위산업전' 참가

지령 5000호 이벤트
S&T중공업 권정원 사장이 S&T중공업 부스 내 K2 전차 변속기 전시품 앞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에서 네번째)과 최평규 S&T 회장(한국방위산업진흥회장, 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국내 군 관계자들에게 제품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S&T그룹 주력 방산업체인 S&T모티브(대표이사 유기준)와 S&T중공업(대표이사 권정원)이 12일부터 16일까지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18)'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 S&T모티브와 중기관총, 자동포, 전차 변속기 등을 생산하는 S&T중공업은 총면적 276㎡ 규모의 전시장에 K2C/K2C1 소총, K12 기관총, K-14 저격용 소총,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경기관총, 비살상용 권총 등 K계열 신형 첨단 소구경 화기류를 비롯해 K6 중기관총, K9 자주포, 각종 전차 변속기 등 핵심 방산품들을 전시했다.

대한민국 방위사업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지상무기 전시회로 2014년부터 격년제로 개최하며 올해 4회째다.

S&T모티브와 S&T중공업은 매회 기존 무기의 기능을 향상시킨 개량형 모델과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신규 개발품들을 전시해 국내외 언론사들과 군 관계자들에게 많은 주목을 받았다.

S&T모티브 특수영업팀 관계자가 S&T모티브 부스 내 7.62mm K-14 저격용 소총 전시품 앞에서 군인들에게 총의 성능과 특성 등을 설명하고 있다.


S&T모티브 부스는 '자주국방'의 기치 아래 설립된 1970년대 국방부 조병창 시절부터 지금까지 대한민국 개인화기들이 발전해온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도 조성됐다.
군 관계자들은 국내 방위산업 기술력 발전에 대해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이번 전시회에서도 군 관계자 및 해외 바이어들은 권총, 소총, 기관총, 저격용 소총 등 여러 총기류들과 중기관총, 자주포 등 다양한 방산품들을 한자리에서 보며 회사 관계자들과 향후 방위사업에 관한 비즈니스 미팅을 가졌다.

S&T모티브 특수영업팀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국내를 비롯해 다양한 국가의 군 관계자들에게 국산 개인화기와 고신뢰성 기동장비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미래 군 전투력 향상과 방산수출 증대로 국부창출과 국위선양에 기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