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대 글로벌 현장인턴십 강화…해외취업 활기

지령 5000호 이벤트
안소미 경복대 유아교육과 2학년. 사진제공=경복대


[남양주=강근주 기자] 경복대학교 안소미(유아교육과 2학년) 학생은 영국에서 4개월 간 글로벌 현장학습 인턴십을 마치고 최근 돌아왔다. 한 달 간 어학연수 후 대학교 부속 유치원에서 인턴십을 진행했다.

그녀는 “8주 간 현장실습을 통해 한국과 영국 유치원의 차이점을 배웠다”며 “영국은 아이의 종교에 따라 식사를 다르게 준비하고, 유아와 소통을 위해 그들의 모국어를 배우고, 무엇보다도 교사와 유아의 비율이 1:3~1:5 정도로 유아와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영국의 유아교육 체계와 환경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며 “나중에 유치원 교사가 되어 더 큰 꿈을 향해 도전하는 멋진 유아교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경복대는 안소미 학생처럼 재학생이 해외 경험을 쌓을 수 있는 다양한 해외 교류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해외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중장기 KBU 해외취업 지원 프로그램은 단기어학연수 차원을 넘어 해외에 취업할 수 있는 중장기 글로벌 현장학습 인턴십 프로그램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송승환 경복대 스마트IT과 2학년. 사진제공=경복대

캐나다 맥길대학교에서 4개월 간 글로벌 현장학습을 마친 송승환(스마트IT과 2학년) 학생은 6주의 어학연수와 10주 간 인턴십을 진행했다.

그는 “뇌과학회사에서 인턴생활을 하면서 멘토인 멕시코인 상사의 보살핌으로 회사 분위기에 잘 적응했고, 인턴십을 하면서 인턴십 영어 프로그램도 참여해 토론과 발표력을 키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현장학습 경험을 통해 국제적인 사고와 관점을 배울 수 있었다”며 ”나중에 해외취업을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계수연(작업치료과 2학년) 학생은 미국 미시건대학교에서, 이연수(항공서비스과 2학년) 학생은 상하이교통대학교에서 각각 1개월 간 어학연수를 다녀왔고, 박광진(e-비즈니스과 2학년) 학생 외 8명은 대만 자제과기대학교에서 사회봉사교육을 이수했다.

이들은 “딱딱한 영어수업이 아닌 야외활동에서 토론과 영상촬영을 진행, 재미있고 흥미로웠다”며 “특히 버디들과 게임과 놀이 위주의 활동으로 쉽게 말문이 트였다”고 말했다.

한편 경복대는 싱가포르 무료 해외어학연수에 매년 360명을, 간호학과는 일본 도쿠슈카이의료그룹 병원과 취업 보장 산학협약을 통해 국제간호임상실습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