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지평리전투는 동맹국 사투의 정수”

양평군 지평리전투기념관 재개관. 사진제공=양평군


[양평=강근주 기자] 양평군은 11일 지평의병-지평리전투기념관(이하 지평리전투기념관)에서 재개관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개관식에는 정동균 양평군수, 이정우 양평군의회 의장, 정병국 국회의원,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 대사,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날 재개관식에서 “지평리전투기념관 리뉴얼을 계기로 양평군의 전통문화 계승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양평군은 지평리 전투를 통해 미국·프랑스 등 동맹국의 목숨을 건 노력을 널리 알리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지평리 전투는 1951년 한국전쟁 중 미국군과 프랑스군으로 이뤄진 연합군이 중공군의 인해전술 공세를 막아낸 전투다.

미국의 폴 프리먼 대령과 랄프 몽클라르 중령이 이끈 연합군 승리는 1·4 후퇴 이후 최초로 중공군을 맞아 거둔 승리로 한국전쟁에서 전세를 역전시킨 전투로 남아있다.

양평군은 지평리 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2015년 기념관을 건립해 운영해 왔다. 조양호 회장은 기념관을 들러본 뒤 외국인도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리뉴얼 제안을 했고, 양평군이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양평군은 중앙정부로부터 8억원의 재원을 마련하고(특별교부세 8억원), 방위산업진흥회 회원사가 5억원(한진그룹 2억원, 한화그룹 2억원, 풍산 1억원)을 지원해 올해 2월부터 기념관 리뉴얼을 진행했다.


재개관한 지평리전투기념관은 2층 구조로 1층은 전시실, 역사 인포그래픽 등으로 이뤄졌으며, 2층은 지평리전투체험관, 지평리전투체험실, 전망대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한층 더 풍부해졌다. 2D인포그래픽을 통해 당시 상황에 실감나게 몰입할 수 있으며, 다양한 영상 및 3D 애니메이션, 디지털 기기로 평화 메시지를 출력할 수 있는 메시지 탑, 디지털로 군복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 등이 들어서 참여형 전시관으로 변모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