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남북평화협력 기반조성 ‘시동’

파주시-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파주시


[파주=강근주 기자] 개성공단은 파주시와 8㎞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단일생활권 내 인적·물적·기술 등 공유가 가능하다. 파주시는 이런 점을 고려해 12일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파주는 개성공단과 가장 가까운 지역인 만큼 서로 협력하고 도와줄 일도 많을 것“이라며 ”파주에게 평화는 경제이고 생명이고 생존인 만큼 재단과 협약이 남북경협사업과 교류사업의 마중물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파주시는 개성공단과 남북교류사업과 평화경제사업을 함께 발굴·추진한다.

특히 남북경협사업 활성화를 위해 남북경협지구사업 개발과 운영 및 연구개발(R&D), 인큐베이팅, 물류, 자문, 컨설팅 등 각종 기업 지원과 발전에 대해 상호 협력한다.


파주시와 재단은 오는 10월 개관하는 도라전망대를 찾은 관광객을 대상으로 재단에서 나와 남북경협지구 사업에 대해 안내하고 개성공단 사진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재단 측 관계자는 “DMZ 안보관광이 이제는 평화관광으로 탈바꿈해야 한다”며 “제3땅굴, 도라전망대를 찾은 관광객에게 통일교육을 시켜 남북 관계가 평화와 공존으로 나아가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남북경협 사업과 교류 사업에 많은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재단과 상호 협력해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완성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